수능 절대평가 땐 1등급 13배 늘어… 'SKY 정원'보다 많다 > 입시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온라인 상담 신청
자주 묻는 질문 1:1 문의
입시뉴스

수능 절대평가 땐 1등급 13배 늘어… 'SKY 정원'보다 많다

페이지 정보

게재일2017-05-23 댓글0건
자료출처 조선일보

본문

[현정부 공약대로 하면 전과목 1등급 1140명→1만4830명 폭증]

수능만으론 실력 판단 어려워져
전문가들 "내신 비중 높아질 듯"
"사교육 오히려 늘어날 것" 우려도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대로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절대평가로 전환되면, 전 과목 1등급을 받는 수험생이 기존의 13배 가까운 1만5000명 이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서울대·연세대·고려대 전체 모집 인원 9829명보다 1.5배가량 많은 수치다.

이렇게 전 과목 1등급이 쏟아지면 변별력이 약해져 상위권 대학들은 수능으로 뽑는 정시 전형을 대폭 축소하거나 폐지할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서울 지역 한 의대 교수는 "수능 절대평가로 전환되면 지원자 전원(全員)이 1등급 성적표를 가지고 몰려올 것으로 예상된다"며 "수능 변별력이 떨어지면 각 대학이 면접 강화 등 자체적으로 검증 수단을 새로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 과목 1등급 학생, 13배 증가

종로학원하늘교육이 9등급 상대평가 방식인 2015학년도 수능 성적을 절대평가로 전환해본 결과, 수능 전 과목 1등급을 받는 수험생이 기존 1140명에서 1만4830명으로 늘어났다. 전 과목 1등급을 맞은 서울 지역 학생(일반고 재학생 기준)도 기존 102명에서 1381명으로 13.5배로 늘어났다. 이번 조사에서는 2015학년도 수능 데이터를 바탕으로 국·영·수 영역은 90점 이상, 탐구 영역은 40점 이상에 일괄적으로 1등급을 부여했다. 올 수능에서 절대평가로 치르는 영어·한국사 영역의 점수 체계를 기준으로 했다.



서울 25개 구(區)별로는 강남구가 전 과목 1등급 학생이 기존 42명에서 370명으로 가장 크게 증가했다. 다음으로 양천구(기존 12명→158명), 송파구(기존 12명→151명), 서초구(기존 11명→137명), 노원구(기존 6명→120명) 순이었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절대평가로 전환하면 모든 권역에서 1등급 학생이 늘어나지만, 그중에서도 강남·서초·목동 지역의 증가 폭이 가장 클 것으로 보인다"며 "이 지역 학생들이 수능에 더 힘을 쏟고, 중·상위권 성적대가 촘촘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절대평가 땐 결국 내신 경쟁 치열해져"

수능 절대평가 전환으로 수능 변별력이 떨어질 경우 어떤 일이 벌어질까. 김경범 서울대 교수는 "대학 입장에선 수능 점수로는 학생을 뽑을 수 없기 때문에 결국 학생부 위주로 신입생을 선발할 가능성이 높다"며 "대학들은 학생부에 기입한 내용에 대해 자세히 물어보면서 우수한 학생을 뽑는 등 면접 방식을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교육정책 수립에 관여한 장준호 경인교대 교수는 "서울대 등 상위권 대학들이 수능 절대평가로 변별력 문제를 호소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정부가 이 대학들과 협의해 (수능 변별력 감소에 따른) 보완책을 함께 마련한다는 게 정책 설계 당시의 기본 방향"이라고 말했다.

교육계 안팎에서는 "수능 절대평가가 되면 대학별 고사가 부활하거나 면접 비중이 커져 사교육이 늘어날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지난달 연세대 이규민 교수가 전국 38개 대학 입학처장과 고교 진학 담당 교사 등 310명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에서 응답자의 71.5%가 2021학년도에 수능 절대평가를 전면 도입하는 데 부정적이었다. 반대 이유는 '변별력 감소로 또 다른 시험 도입' '사교육 유발' '동점자로 인한 혼란 가중' 등이었다.

하지만 사교육을 줄이는 취지로 수능 절대평가를 공약한 문재인 정부가 대학별 고사 부활 등 사교육 확대를 두고 보겠느냐는 의견도 많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지금도 선행학습금지법으로 면접 등에서 고교 교육과정을 벗어난 걸 물어보는 것이 금지돼 있는데, 과거처럼 어려운 대학별 고사를 출제하기는 어렵지 않겠느냐"라며 "결국 수능 절대평가가 되면 학교에서 내신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0개 (로그인 후 글을 남겨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목록

Total 206건 9 페이지
입시뉴스 목록
번호 제목 자료출처 게재일
86 "수능영어 절대평가로 최저기준 충족 더 어려울 수도" 인기글 연합뉴스 2017-06-07
85 ‘수능포비아’ 중위권 수험생, 틈새 전형 적성고사를 노려라 인기글 조선에듀 2017-06-07
84 수능·내신 절대평가 전환 논의… 대학별 고사 부활하나 인기글 문화일보 2017-06-07
83 수능 절대평가? 내신 성취평가제 도입? 수능·내신 갈피 못 잡는 '혼돈의 중 3' 인기글 조선일보 2017-06-05
82 "관심 분야 생기면 거침없이 도전, 학생부 꽉 채웠죠" 인기글 조선일보 2017-06-05
81 수시 당락 좌우 자기소개서…전문가들이 전하는 자소서 비법 뉴스1 2017-06-05
80 수능 절대평가 되면 전 영역 1등급 최대 12배 이상 ↑ 인기글 뉴스1 2017-06-05
79 절대평가로 바뀌는 수능 영어, 1등급 4만명 넘을 듯 인기글 중앙일보 2017-06-02
78 6월 모의평가 쉽다더니…작년 수능보다 1등급 컷 하락 인기글 뉴스1 2017-06-02
77 외고·자사고로 몰릴라…내신 절대평가 ‘딜레마’ 인기글 한겨레 2017-05-29
76 "학업·비교과 활동, 긍정적 마인드로 즐겼어요" 인기글 조선일보 2017-05-29
75 수능 절대평가 대혼란…"1등급도 상위 5개大 안심못해" 매일경제 2017-05-26
74 2021학년도 수능 절대평가 전환 논의 가속도…"시급한 의제" 연합뉴스 2017-05-25
73 서남대 의대 평가인증 미신청…폐과 수순으로 가나 뉴스1 2017-05-24
열람중 수능 절대평가 땐 1등급 13배 늘어… 'SKY 정원'보다 많다 인기글 조선일보 2017-05-2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처리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
서울시 강남구 대치동 942 해성1빌딩 4층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37 IT캐슬2차 503호
한샘입시교육컨설팅 | 사업자등록번호 : 113-22-03794 | 대표 : 장준영 | TEL : 02-336-2585
Copyright © www.hsconsult.co.kr All rights reserved.
한샘입시교육컨설팅
에듀하이토탈클래스
매주 10명 무료 이벤트
카카오톡 상담하기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