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생의 마음가짐 (2013 정시에 대비하는 우리의 자세) > 입시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온라인 상담 신청
자주 묻는 질문 1:1 문의
입시칼럼

수능생의 마음가짐 (2013 정시에 대비하는 우리의 자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12-05-04 13:00 조회2,593회 댓글0건

본문

전년도 입시를 한 마디로 정리하면 ‘입시 고통 총량 불변의 법칙’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쉬운 수능(물수능)이라는 정치적 의도대로 수능을 보는 고통은 일부 덜었지만 수능 이후 원서작성의 고통은 그만큼 증가되었기 때문이다. 결국 입시의 고통은 절대 줄어들지 않는다는 점을 재확인했을 뿐이다.

사실 점수 위주의 정량적 선발인 정시 모집은 그 복잡함으로 인해서 해마다 많은 수험생에게 부담을 안겨주고 있다. 대학별로 모집군이 다르고 반영영역, 반영비율, 가중치 등등이 제각각이기 때문에 꼼꼼히 따져봐야 할 점들이 너무 많기 때문이다. 실제로 꼼꼼히 따질수록 유리한 대학을 찾을 수 있기 때문에 수험생 스스로가 하다 안 되면 입시전문가들의 도움을 받는 경우도 종종 생기곤 한다. 아래 제시한 전략적 팁들을 통해서 숨겨진 점수 5점 이상을 얻을 수 있는 노하우를 터득하자.
tit1.gif
정시모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수능 영역별 반영비율이다. 각 대학에서는 모집단위에 적합한 수험생을 선발하기 위해 다양한 영역별 반영비율로 수능 성적을 반영하고 있다. 이를 크게 언/수/외 비중이 높은 경우, 언/외 비중이 높은 경우, 수/외 비중이 높은 경우, 수/탐 비중이 높은 경우 등으로 나눌 수 있다. 가장 대중적인 자료인 배치표는 이러한 영역별 반영비율의 차이를 반영하지 않고 평균적인 점수를 토대로 만들기 때문에 오류가 발생하지 않을 수 없다. 아래 비슷한 점수대의 수험생 대조군을 통해서 영역별 반영비율의 위력을 살펴보자.
표1. 문과 상위권 3학생의 성적 분석
사례구분언어수리외국어탐구영역표준점수
단순합산
건국대
환산점수
경희대
환산점수
(가/나)사탐1사탐2
A표준점수1311381275464514646.89969.12
백분위96100936289
등급11242
B표준점수1351261256866520645.05967.63
백분위9986899696
등급13211
C표준점수1301351275955506643.36964.33
백분위9597937866
등급21234
위의 세명의 대조군 중에서 가장 바람직한 성적 구조는 A학생의 경우이다. 이 학생은 표준점수 단순합산은 B보다 낮지만, 언수외 비중이 높은 대다수 문과상위권 대학에 지원할 경우 B보다 높은 환산점수를 받을 수 있다. 다시 말해 배치표상으로는 B가 더 좋은 학교에 갈 수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 건국대에 지원할 경우 B는 A에 비해 불리해지는 것이다. 심지어 C학생의 경우 B학생보다 배치표상의 점수는 14점이나 낮지만, 건국대 환산점수로는 겨우 1.7점 정도의 차이로 격차가 줄어든다.

이러한 결과는 건국대의 언수외탐 반영비율(30:25:35:10)에서 기인한 것으로, A의 총점은 B보다 낮지만 반영비율이 큰 언수외 영역에서 B를 앞섰기 때문에 최종 대학별 환산점수에서 더 좋은 점수를 얻게 된 것이다.
표2. 정시모집 수능 영역별 반영비율 예시(2012학년도 기준)
구 분대 학 명모집 군별모집단위수능 영역별 반영비율활용지표
언어수리외국어탐구
언/수/외
비중 높음
고려대인문28.6가/나 28.628.614.2표준+백
연세대인문28.6가/나 28.628.614.2표준+백
성균관대가/나인문30303010표준+백
한양대가/나인문30303010표준+백
중앙대가/나인문30303010표준+백
언/외
비중 높음
경희대가/나/다인문30가/나 253015표준
중앙대가/나/다인문30가/나 303010표준+백
한국외대(서울)나/다공공인재30가/나 203020표준
전 모집단위25나 254010
건국대가/나/다인문30253510표준+백
광운대가/다국문40202020표준점수
외국어 
비중 높음
단국대(죽전)국제학부15가/나 155020백분위
광운대가/다법학부30204010표준점수
수/외
비중 높음
서강대인문사회27.5가/나 27.53015표준+백
경상25가/나 303015
자연20가 3027.522.5
서울시립대가/나인문25가/나 303015표준+백
자연20가 303020
경희대가/나/다자연Ⅱ
(식품, 간호, 지리)
25가/나 303015표준
중앙대가/나자연20가 303020표준+백
한양대가/나자연20가 303020표준+백
건국대가/나/다자연20가 303020표준+백
동국대가/나자연10가/나 353520표준+백
수/탐
비중 높음
경희대가/나/다자연Ⅰ20가 302030표준
성균관대가/나자연20가 302030표준+백
연세대자연20가 302030표준+백
tit2.gif
학생부 성적은 모집시기와 대학에 따라 변별력 차이가 있는데, 정시모집의 경우 수시모집보다는 변별력이 감소한다. 다만 각 대학에서 반영하는 대학별 등급 환산표에 의해 수험생의 학생부 성적이 다르게 환산될 수 있는데, 특히 등급간 점수 차이가 벌어지는 일부 대학은 정시모집에서도 학생부의 영향이 상당히 크게 작용한다.

따라서 수험생들은 각 대학에서 반영하는 학년별 반영비율과 등급 환산표 등을 꼼꼼히 살펴 본 후 자신의 학생부 성적이 단 1점이라도 감점되지 않도록 미리 지원희망 대학들의 학생부 환산점수를 산출해본 후에 지원할 대학과 학과를 결정해야 한다.

수능성적만으로 선발하는 우선선발이 아닌 일반선발의 경우에는 주요 명문 사립대는 학생부 5등급까지는 감점이 극히 적지만 6등급 아래로는 감점의 폭이 크다. 과거 수능 백분위에서 언수외 모두 99를 받은 학생의 출신교가 지방명문사립고였는데, 학생부 등급이 6등급으로 정시에 고려대 인문학부에 지원하였으나 불합격한 사례도 있었다. 이는 학생부와 수능을 합산하는 일반선발의 경우에는 학생부 감점을 정확히 따져봐야 한다는 점을 시사한다.
tit3.gif
정시모집 지원전략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수험생 개인의 성적을 대학교에서 합격자를 선발하는 방식대로 미리 계산해보고 자신에게 가장 유리한 모집단위를 모집군 별로 선택하는 것이다. 수능 성적표에는 영역별로 표준점수, 백분위 등이 기재된 점수가 나오지만 대학별로 영역별 반영 비율, 성적 활용(표준점수나 백분위) 등에 따라 자신이 받은 성적이 지원 대학에 따라 다르게 산출된다. 같은 점수라고 해도 자신이 잘 받은 영역의 성적이 높게 반영된다고 하면 그만큼 유리할 수 있다.
con1.gif
따라서 단순한 표준점수 합계, 백분위 점수 합산 등으로 자신의 성적을 분석하기 보다는 지원 대학 점수로 어떻게 나오는 지를 알아보는 것이 필요하다. 즉, 중요한 것은 대학별로 산출되는 환산 점수이므로 지원 대학에 자신이 받은 점수가 유리한 쪽으로, 또는 덜 불리한 쪽으로 지원하도록 해야 한다.
tit4.gif
1)목표 대학의 최근 지원경향을 파악하자.
① ‘3+1’체제 반영 대학이 증가하여 ‘2+1’ 체제 반영 대학 중 인기 대학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이다.
② 한국외대(서울), 인하대, 숙명여대가 ‘다’군에서 선발하지 않음으로써 ‘다’군에서 전체 모집단위를 모두 선발하는 
   주요 대학은 건국대와 아주대, 홍익대 정도이다. 따라서 ‘다’군 주요 대학의 경쟁률은 상당히 높다. 상위권 수험생은
   ‘다’군 지원 시 지난해보다 더욱 전략적으로 준비해야 한다.
③ ‘가’군의 경우 상위권 대학들이 집중되어 있지만 중위권 수험생들이 지원할 수 있는 서울 소재 대학들의 수는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에 상당히 높은 경쟁률을 보일 것이다.
2) 모집 군별 3번의 지원 기회를 충분히 활용하자.
수험생들이 선호하는 서울 소재 상위권 대학들은 대부분 ‘가’군과 ‘나’군에 몰려 있다. 따라서 서울 소재 대학에 지원하는 수험생들은 ‘가’군과 ‘나’군 대학 중 반드시 1개 대학에는 합격할 수 있는 전략을 세워야 한다. 그러나 ‘다’군은 모집 대학 수와 정원이 적은데다 ‘가’·‘나’군 모집 대학들 중 ‘다’군에 분할 모집하는 대학들은 ‘가’군과 ‘나’군에 지원한 수험생들이 대거 중복 지원을 하기 때문에 경쟁률과 합격선이 올라간다. 따라서 ‘다’군 지원자들은, ‘가’군과 ‘나’군에 합격한 복수 합격자들이 상당히 빠져나감에도 불구하고 ‘다’군의 최종 합격선이 올라간다는 점을 감안하여 지원을 해야 한다. 다시 말해 정시모집에서는 지나친 하향지원보다는 3번의 복수지원 기회를 적절하게 활용해야 하는 것이다.
표3. 2009학년도~2011학년도 정시모집 각 군별 모집단위 지원자의 지원 형태 예시
가군 기준나군다군
대학학부(과)대학학부(과)대학학부(과)
고려대인문학부서강대경제학부경희대경영
서강대인문계열시립대자유전공
부산교대초등(여)대구교대초등(여)건국대경영학부
공주교대초등(여)홍익대영어교육
나군 기준가군다군
대학학부(과)대학학부(과)대학학부(과)
성균관대인문/ 사과연세대중문중앙대경영
고려대국제어문경희대회계세무
한국외대국제통상학과이화여대초등교육중앙대경영
한국교원대초등교육상지대한의예
세종대호텔관광경기대관광학부국민대경영
국민대경영학부숭실대언론정보
다군 기준가군나군
대학학부(과)대학학부(과)대학학부(과)
항공대항공교통우주
물류법학부
한양대철학과중앙대동아시아문화
중앙대공공인재한국외대프랑스어과
상지대한의예고려대경영세명대한의예
연세대경영서울대경영
tit5.gif
현행 입시는 수능 영역을 자유롭게 선택하기 때문에 인문계와 자연계의 계열 구분이 없다. 따라서 자신의 수능 성적 상황에 따라 문과에서 언어, 외국어의 점수가 저조한데 반해 수리영역의 점수가 높게 나온 학생의 경우 이과 모집단위 지원을 생각할 수 있다. 반대로 이과에서 수리 보다 언어, 외국어 성적이 더 좋다면 문과로 지원이 가능하다.

흔히 말하는 ‘교차지원’의 가능성은 이과 학생보다 문과 학생들에게 더 크게 열려 있다. 일반적으로 문과 성적이 이과 성적보다 높기 때문에 문과 학생이 이과로 교차지원시 점수상 유리함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다만 문과 수험생은 교차지원시 수리 ‘가’형 응시자에게 부여되는 가산점을 고려하여 신중하게 지원해야 한다.
표4. 주요대학 교차지원 현황
대학전형학과가산점
경희대정시지리, 간호, 식품영양수리 나형, 사탐 가능
숭실대정시자연계열 전체 학과(수학과 제외)수리 가형 12%, 과탐 8% 가산
상명대정시수학교육과 제외 전 자연계열 학과수리 가형 10%, 탐구는 과탐 지정
(의류. 식영, 주거는 사과탐 가능)
국민대정시건축 포함 자연계 전체수리 가형 10%, 사탐 불가
(다군 건축학과만 사과탐 가능)
인하대정시생활과학부(자연), 간호, 건축수리 가형 10%, 사탐 불가
이화여대정시건강과학대학없음 (수리 가나형, 사과탐 모두 허용)
(식품영양, 보건관리, 간호과학)과학교육과는 사탐 불가
과학교육과 
숙명여대정시멀티미디어과학, 생명과학, 컴과, 
의약과학, 나노물리학
수리 가형 10%, 사탐 불가
서울여대정시자연계 전체수리 나형, 사탐 가능
성신여대정시자연계 전체수학, 통계, IT 수리 가형 5%, 과탐 3%
동덕여대정시자연계 전체수리 가형 가산점
덕성여대정시자연계 (프리팜메드 제외)수리 가형 가산점
동국대정시바이오시스템대학, 정보통신공학
전공, 멀티미디어공학, 
컴퓨터공학전공, 가정교육과
바이오시스템대학:5%
컴퓨터공학전공,정보통신공학전공,멀티미디어공학과:10%
가정교육과:3%
탐구는 과탐지정 (컴공, 가정교육 사탐가능)
광운대정시전 학과 가능
(자연계 경우 과탐 반드시 응시)
수리(가) 5%, 건축만 사탐 가능
가톨릭대정시전 학과 가능수리(가) 5%, 과탐 5% 가산
단국대정시공과대학(파이버시스템공학과,
화학공학과 제외), 
사범대학(수학교육과, 
과학교육과제외)외 모든 학과
10% 가산:국제학부, 문과대학, 법과대학, 
사회과학대학, 사범대학(특수교육과), 상경대학, 
자연과학대학(정보통계학부포함), 
건축대학(건축공학과, 건축학과), 사범대학(체육교육과), 
공연영화학부 (영화(이론,연출,스텝), 연극(연출,스텝))
세종대정시식품공학, 생명공학, 분자생물을 
비롯한 자연계열 대부분
수리 가형 10%, 과탐 5%
수학통계, 물리학, 천문우주, 
환경에너지융합
수리 가형, 과탐 지정
교차불가
한국항공대정시항공교통우주물류법학부수리 나형, 사탐 가능 가산점 없음
공학계열수리(가) 10%, 과학탐구 2%가산
홍익대정시자율전공은 3개 자유 반영자연계열 수리(가), 과탐 지정)
자율전공만 교차가능 
tit6.gif
<지원참고표(배치표)와 모의지원/합격예측의 특장점>
지원 참고표모의지원 및 합격예측
① 성적 분포가 유사한 대학별로 검색, 비교
② 대학별 모집단위 서열을 한 눈에 이해
③ 신설 또는 통합된 학부(과) 등을 쉽게 검색
④ 예상 경쟁자들의 지원경향을 미리 파악
① 대학 환산점수 산출을 통해 지원 가능성 타진
② 지원 참고표에 표시되지 않는 부분 확인
 - 등급별 반영점수, 가산점, 학생부 성적 등
③ 수험생들의 대학별, 학부(과)별 지원 경향 파악
 - 각 군별로 합격자들이 이동하는 모집단위 확인
그럼에도 불구하고 배치표를 봐야 하는 이유는 배치표가 갖는 대중성에 있다. 제 아무리 전년도 최초 내지 최종 합격자(소위 문닫고 들어간 성적)을 알고 있다고 해도 그것은 과거 자료일 뿐이고, 수능 시험도, 지원자들 구성도 달라진 현재와 미래를 과거 자료로만 장담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어쨌든 현재의 가장 대중적인 자료가 배치표이고, 대중은 그 자료에 의존해서 지원전략을 수립하기 때문에 배치표를 참고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단, 이 경우에 단일 입시기관의 배치표만 볼 것이 아니라 인지도 있는 다수 입시기관의 배치표를 종합적으로 참고하는 한편, 추가적으로 지원하고자 하는 대학의 입학처를 활용하는 적극성을 발휘할 것을 당부하고 싶다. 개별 대학의 몇 년간의 누적된 입시결과에 대해서 그 대학의 입학처 직원보다 정확히 알고 있는 사람은 없기 때문이다. 이렇게 수집된 과거와 현재의 자료를 충분히 따져 본 자는 적어도 미래(합격예측) 에 대해서 말할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


목록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처리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
서울시 강남구 대치동 942 해성1빌딩 4층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37 IT캐슬2차 503호
한샘입시교육컨설팅 | 사업자등록번호 : 113-22-03794 | 대표 : 장준영 | TEL : 02-336-2585
Copyright © www.hsconsult.co.kr All rights reserved.
한샘입시교육컨설팅
에듀하이토탈클래스
매주 10명 무료 이벤트
카카오톡 상담하기
상단으로